‘무법변호사’ 이준기, 살인범 누명 쓰고 절규

Comments (0) Drama

주먹 좀 쓰는 무법변호사에서 살인범으로 전락한 이준기의 처절한 장례식 절규가 포착됐다.

tvN ‘무법변호사’(김진민 연출/윤현호 극본/tvN, 스튜디오드래곤 기획/로고스필름 제작) 측은 8일(금) 봉상필 역을 연기하는 이준기가 장례식장에서 절규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무법변호사’ 8회는 안오주(최민수)의 덫에 걸린 봉상필-최대웅(안내상)의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이로 인해 죽음을 맞이한 최대웅의 모습과 함께 봉상필이 살해 혐의 누명을 쓰고 변호사의 신분이 아닌 피고인으로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을 예고해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호기심을 더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준기가 솟구치는 감정에 무너져 처절하게 절규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압도한다. 이준기는 죽은 안내상(최대웅 역)을 향한 절절한 그리움과 애틋한 감정에 괴로워하고 있어 가슴을 저릿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두 손에 수갑이 채워진 채 초점을 잃는 눈으로 연행되고 있는 이준기의 모습이 함께 공개돼 눈길을 끈다.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듯한 그의 위태로운 모습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는데 하늘을 바라보는 그의 눈빛이 쓸쓸하고 애처롭다. 특히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준기의 복수 여정이 새 국면을 맞이할지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한편 tvN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절대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거악소탕 법정활극. 매주 토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무법변호사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