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무뢰한’ 전도연 “진심을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작품”

Comments (0) Film

[Spot] ‘무뢰한’ 전도연 “진심을 가깝게 느낄 수 있는 작품”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영화 <무뢰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주연배우 김남길, 전도연과 연출을 맡은 오승욱 감독이 함께했다.

하드보일드 멜로 <무뢰한>은 진실을 숨긴 강력계 형사 정재곤(김남길)과 거짓이라도 믿고 싶은 살인자의 여자 김혜경(전도연) 이 두 남녀의 피할 수 없는 감정을 그렸다.

전도연은 이번 영화로 칸 영화제 네 번째 진출이라는 영광을 얻었다. 그는 “항상 저를 긴장하게 만드는 영화제”라고 입을 열었다. 오승욱 감독은 “(진출소식) 전화를 받고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배우의 연기, 스태프의 노고에 감사하고 영화에 자신감을 준 것 같다”고 소감을 표현했다.

04241-2

전도연은 <무뢰한>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일단 시나리오가 좋았고, 이야기가 매력적이었다. 느와르나 하드보일드 장르라고 하면 남성 중심의 영화가 많은데, 이번 영화 중심에 있는 사랑이란 감정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극 중 ‘김혜경’ 역할에 대해서 “시나리오 읽을 때 ‘김혜경’이라는 여자는 희망도 사랑을 꿈꾸는 여자가 아닌 것 같았다. 그렇지만 이 여자도 사랑을 꿈꾸고 그 안에 안주하고 싶어하는 여자구나 싶었다. 거침없고 센 여자인 것 같지만, 마음 안에 유리가 있는 여자”라며”느와르 장르에서 여자들은 대상화 대기 쉬운데, 저는 그 안에서 ‘김혜경’이라는 인물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상대 배역이 김남길이라는 것에 대해 “출연을 좀 제고 했었다. 사석에서도 본 적 없었고 김남길이라는 친구가 궁금했다. 드라마 때부터 눈여겨봤다. 김남길이 하는 ‘정재곤’은 어떤 인물일지 궁금했다”며 상대 배역 김남길에 대해 털어놨다.

이어 “지나치게 장난꾸러기라 걱정했다. 연기할 때 집중력은 좋았다. 김남길이 연기한 ‘재곤’이라 ‘김혜경’이 좀 더 여자처럼 보였다. 그래서 고마웠다. ‘김혜경’을 여자로 만들어줘서”라는 연기 찬사를 건넸다.

07

오승욱 감독은 캐스팅에 대해 “쉽진 않았다. 전도연이 어려운 역할이라 감정상태를 영화 내내 끌고 가야 한다. 내가 쓴 역할이 전도연이구나 싶었다. 이런 배우와 이렇게 대단한 배우와 일을 한다는 게 영광이라고 말을 했더니 (전도연에게) 혼났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특히 <무뢰한>에서 전도연은 본인 의상에 직접 투자한 사연을 전했다.

“의상 콘셉트를 도움을 주기는 했다. 감독님도 배우 의상에 대해서 잘 모르지 않나. ‘김혜경’ 콘셉트에 대해서 신경 쓰기는 했다”며 “제 옷도 있고 평상시 옷도 있다. 빨간 원피스는 결혼식 하객으로 입었다가 민폐 하객이 되었던 옷이다. (웃음) 바닥에 있는 여자지만 구질구질한 여자로 보이고 싶지는 않았다. 그런 모습들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영화 속 그녀의 의상까지 궁금하게 했다.

한편, <무뢰한>은 5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CGV아트하우스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