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무뢰한’ 전도연 “‘김혜경’은 꿈도 희망도 없지만 사랑을 꿈꾸는 캐릭터”

Comments (0) Film

[Spot] ‘무뢰한’ 전도연 “‘김혜경’은 꿈도 희망도 없지만 사랑을 꿈꾸는 캐릭터”

13일 서울시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무뢰한>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전도연, 김남길과 연출을 맡은 오승욱 감독이 함께했다.

하드보일드 멜로 <무뢰한>은 진실을 숨긴 강력계 형사 정재곤(김남길)과 거짓이라도 믿고 싶은 살인자의 여자 김혜경(전도연) 이 두 남녀의 피할 수 없는 감정을 그려낸 영화다. 전도연은 살인자의 여자 김혜경 역을 맡았다.

전도연은 “전 영화 잘 봤다”며 웃어 보였는데, “울음이 났는데 참았다. 영화를 보고 나서 김혜경이 어떤 여자인지를 안 것 같다. 마음이 아프더라”며 소감을 밝혔다.

03

전도연은 ‘김혜경’ 캐릭터에 대해서 “<무뢰한>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하드보일드 안에 있는 멜로영화 라고 생각했다. 시나리오상에서 ‘김혜경’은 희망을 가진 인물로 보진 않았다”며 “그들 속에서 꿈을 가진 여자며, 사랑을 하는 인간의 모습을 그려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 ‘김혜경’ 캐릭터를 믿고 맡겨 주셨다. 꿈도 희망도 없다고 생각했지만, 사랑을 꿈꾸는 여자라는 것은 촬영을 시작하면서 알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01 (1)

상대 배역 김남길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좋은 배우는 상대방이 빛이 나야 나도 빛이 난다. 남길 씨 역시 현명한 배우다. 김남길은 현장에서 애교 많고 아이 같아서 걱정했다. 현장 분위기 메이커면서 현장에서 집중도 했다. 김남길이라는 배우 덕에 웃으면서 촬영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출을 맡은 오승욱 감독은 영화에 대해 “거칠고 투박하고 끔찍한 세상, 인간의 예의라고는 하나도 없는 수많은 캐릭터가 바글거리는 세상을 표현했다”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이어 전도연의 인상적인 장면에 대해 “기차역에서 정재곤과 김혜경이 헤어지고 육교 위에 걸어가는 장면을 좋아한다. 앞으로 다가올 운명을 모르지는 않았을 텐데, 앞으로만 가는 모습이 좋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무뢰한>은 5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CGV아트하우스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