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 “13kg 증량하고 살인마의 위압감 얻었다”

Comments (0) Film

‘목격자’ 곽시양이 13kg 체중을 증량한 이유를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목격자'(감독 조규장)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조규장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함께했다.

‘목격자’에서 곽시양은 살인사건의 가해자이자 범인 ‘태호’역을 맡았다. 이날 곽시양은 “대사가 정말 없다”며 “이 역할을 위해서 체중을 13kg을 증량했다”고 밝혔다.

이어 “1인칭 시점을 아파트를 둘러보면 굉장히 커 보인다. ‘태호’라는 캐릭터가 위압감이 없으면 안 될 것 같았다”며 “체중을 불리면서 몸집을 크게 키웠다”고 설명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목격자 ‘상훈’(이성민)과 범인(곽시양)이 서로가 서로를 목격하며 시작되는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으로 8월 1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