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격자’ 곽시양 “연기 변신? 연쇄살인마 정남규 모티브 삼아”

Comments (0) Film

‘목격자’ 곽시양이 살인사건 범인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한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목격자'(감독 조규장)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조규장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김상호, 진경, 곽시양이 함께했다.

‘목격자’에서 곽시양은 살인사건의 가해자이자 범인 ‘태호’역을 맡았다. 이날 곽시양은 “기존에 해왔던 달달하거나 짝사랑 남자 역할들이 많았다면 이번 ‘목격자’ 역할은 상반되는 역할”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처음에는 조금 공감하지 못했다. 감독님과 연쇄살인마 정남규을 모티브로 잡으면서 숙제라는 생각보다 문제를 쉽게 풀어나가는 느낌이었는데,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나눈 게 도움이 됐다”고 했다.

덧붙여 “‘태호’가 대사가 별로 없다 보니까 눈빛이나 행동을 선배님을 비롯해 감독님께 도움을 받으며 캐릭터를 창조하는 데 도움을 받았다”고 했다.

영화 ‘목격자’는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목격자 ‘상훈’(이성민)과 범인(곽시양)이 서로가 서로를 목격하며 시작되는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으로 8월 15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