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윤계상 “버거웠던 촬영..참여한 것만으로도 감사해”

Comments (0) Film

‘말모이’ 윤계상이 촬영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유해진, 윤계상, 엄유나 감독이 함께했다.

배우 윤계상은 전작인 ‘범죄도시’이후 차기작으로 ‘말모이를 선택했다. 이날 윤계상은 “시나리오를 봤을 때 재미있었다. ‘왜 아무도 이 일을 모르지’하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했다”고 전했다.

이어 “류정환의 역할을 하게 됐는데 너무 어려웠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내가 생각한 것보다 큰 꿈을 가지고 의지도 큰 것 같았다. 나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도 한없이 모자랐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또 “한 신 한 신 버거워하고 내적인 갈등 속에서 진행했던 기억이 난다. 쉽지 않았다”며 “작품 끝내놓고 봤을 때 배우로서 이 영화를 보지 못하겠더라”며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덧붙여 “‘말모이’의 류정환으로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서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 했다.

한편,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2019년 1월 9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