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모이’ 유해진-윤계상 “두 번째 연기 호흡..이제는 뜻을 함께하는 동지”

Comments (0) Film

‘말모이’ 유해진-윤계상이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유해진, 윤계상, 엄유나 감독이 함께했다.

유해진과 윤계상은 ‘소수의견’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두 번째 연기 호흡을 맞췄다.

이날 유해진은 “한방울 한방울 모여서 진한 커피가 되는 드립커피처럼 윤계상 씨와는 그런 과정”이라며 “3년 만에 이렇게 작품을 하니까 동지라는 말이 자꾸 더 와닿는 것 같다. 뜻을 같이하는 동지”라고 밝혔다.

윤계상은 “바라보면 너무나 좋은 하늘 같은 분이다. 현장에서 유해진 형님은 내가 배우로서 앞으로 나아가는 지점에 그곳에 있는 배우”라며 “두 번째여서 그게 더 깊게 보인 것 같다. 그런 깊이가 영화의 어떤 부분을 만들어주지 않았나 한다. 자연스럽게 몰입이 되는 계기가 됐다”며 좋았던 호흡에 대해 강조했다.

한편,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오는 2019년 1월 9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