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터’ 김우빈 “이병헌-강동원과의 케미…에너지 받아 리액션만 했다”

Comments (0) 미분류

배우 김우빈이 선배 배우들과의 연기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마스터’ (감독 조의석) 언론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 엄지원, 오달수, 진경과 연출을 맡은 조의석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김우빈은 원네트워크 전산실장 박장군 역할을 맡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처음 볼 때 장군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어떤 행동을 할지 궁금했다”며 “글을 읽으면서 느꼈던 마음을 관객분들과 호흡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흐름이 끊어지지 않는 선에서 살아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박장군 역할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영화 ‘마스터’에서 김우빈은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장군’이라는 친구가 현실에 있을 법한 친구여서 제 주변을 관찰했다. 천재 같은 친구들이 겉보기에는 천재 같지 않은 경우가 많더라”며 “그런 친구들을 참고로 하기도 했고, (박장군은) 자기감정을 잘 드러내는 인물이 아닌가 싶다. 도대체 무슨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헷갈리게 하려 했다”라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덧붙여 “감독님과 상의하고 선배님과 조언을 들으며 하나하나 만들어갔다”도 언급했다.

특히 김우빈은 이병헌, 강동원과 특유의 브로맨스 케미로 극의 재미를 더 했다.

김우빈은 “계산하기보다는 현장에서 선배님들이 주신 에너지를 받아서 리액션을 했을 뿐이다. 감독님이 예쁘게 잡아주셨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제가 촬영장에서 나이로는 밑에서 두 번째라 거의 막내였다. 현장에서 선배님들께서 저희 후배들이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게 분위기를 만들어주셨다. 상의도 드릴 수 있었고,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해 자신의 노력보다는 주변에 공을 돌리는 말을 남겼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12월 21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