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이호원, 솔직한 사랑꾼 캐릭터로 ‘연기 호평’

Comments (0) Drama

배우 이호원이 드라마 ‘마성의 기쁨’에서 역대급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이호원은 MBN, 드라맥스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연출 김가람/극본 최지연/제작 IHQ, 골든썸)에서 때론 한없이 해맑고 때론 철없는 투정을 부리는 톡톡 튀는 매력남 ‘성기준’으로 극의 활력과 인기를 견인하고 있는 것.

특히 이하임(이주연)부터 주기쁨(송하윤), 공마성(최진혁)에 이르기까지 함께 등장하는 인물들과 특급 케미를 자랑하며 연일 호평을 얻고 있다.

이호원은 첫 만남 이후 함께 와인창고에 갇히는 등 묘하게 계속 엮이는 이하임과 마주치면 티격태격하는 ‘톰과 제리’ 케미로 극의 재미를 선사한다.

또한 이호원은 짝사랑하는 주기쁨에게 ‘있잖아 내가 너를 좋아해, 있잖아 내가 너를 사랑해’라며 역대급 애교와 함께 숨김없이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으로 엄마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 외에도 이호원은 사랑의 라이벌이자 사촌 형인 공마성에게는 귀여운 투정과 열폭을, 엄마 공진양에게는 애교와 엄살 피우는 ‘케미 요정’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처럼 이호원은 ‘마성의 기쁨’에서 애교와 사랑스러움으로 완전무장한 성기준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미워할 수 없는 매력들로 ‘이호원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연기’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드라마 ‘마성의 기쁨’ 매주 수, 목 오후 11시, MBN과 드라맥스에서 동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마성의 기쁨 캡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