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오늘(28일) 종영..김준면-하연수-오창석-김예원 “관심과 응원에 감사”

Comments (0) Drama

드라맥스, MBN 수목드라마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의 네 주역 김준면(이유찬 역), 하연수(김보라 역), 오창석(민태주 역), 김예원(민태라 역)이 바로 오늘(28일) 마지막 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먼저 안하무인 까칠남 이유찬으로 변신해 츤데레 매력뿐만 아니라 다채로운 면모를 보여준 김준면은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 분들, 모든 배우 분들과 함께 하고 연을 쌓게 되어 즐거웠다. 그리고 극 중 이유찬에게 함께 공감하며 느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항상 진심을 다해 연기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진심어린 마지막 인사를 고했다.

긍정 요정 김보라 역을 맡아 안방극장의 활력소로 등극한 하연수는 “‘리치맨’이라는 깊은 바다에서 거대한 배의 키를 쥐고 있는 감독님과 출중한 스탭분들과 함께라서 아름답게 순항할 수 있었다. 결코 아무것도 아닌 저를 김보라로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며 애정 어린 메시지를 전했다.

후반부 소름끼치는 흑화 연기로 뜨거운 호평을 받은 오창석 역시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리치맨’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좋은 연기로 다시 찾아뵙겠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매주 본방을 사수해준 시청자들의 성원에 감사를 표했다.

자신만의 색깔을 담은 개성만점 민태라 캐릭터를 탄생시킨 김예원 또한 “’리치맨’은 새로운 호흡을 경험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 처음에는 쉽지 않았지만 작업이 이어질수록 점점 ‘민태라’다운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의 응원 덕분에 큰 힘을 내며 촬영할 수 있었다. ‘리치맨’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훈훈함을 더했다.

이들의 마지막 활약은 오늘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