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X하연수 놀이동산 데이트, 썸에서 발전할까

Comments (0) Drama

김준면-하연수가 썸에서 발전할 수 있을까?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고 있는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에서 이유찬(김준면)과 김보라(하연수)의 알쏭달쏭한 로맨스가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오늘(27일) 방송에서는 애틋한 놀이동산 데이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놀이동산의 회전목마 앞에 나란히 앉아 있는 이유찬과 김보라가 포착돼 안방극장의 설렘 지수를 상승시키고 있다.

더불어 어릴 적 트라우마로 인해 안면인식장애를 앓던 이유찬이 김보라에 이어 ‘댄싱 웨일’ 직원들의 얼굴까지 기억해내 닫았던 마음의 문을 열었음을 암시한바, 그동안 혼자서 숨겨뒀던 비밀을 털어놓는다.

사진 속 이유찬의 표정에는 쓸쓸함이 드리워 벌써부터 가슴을 아리게 하며 그의 이야기를 듣는 김보라 역시 짐짓 심각한 낯빛을 하고 있어 더욱 궁금증을 배가하고 있다.

특히 서로의 손을 포갠 채 오롯이 상대방을 바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은 그저 함께 있어 주고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되고 있음을 짐작케 한다. 과연 그의 고백이 알 듯 말 듯 한 썸의 기류를 보이던 이들의 심경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지 시청자들을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핑크빛 기류를 보이고 있는 김준면과 하연수가 서로의 진심을 확인할 수 있을지 오늘(27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