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 하연수 어깨에 기대 잠들어 ‘핑크빛 기류’ 형성?

Comments (0) Drama

‘리치맨’ 김준면이 하연수에게 기대 잠들었다.

오늘(23일) 밤 11시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 5회에서는 김준면(이유찬 역)이 하연수(김보라 역)와 초밀착 한 현장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이유찬(김준면)은 김보라(하연수)에게 무심한 듯 틱틱 대면서도 은근히 챙겨주는 태도로 츤데레 미(美)를 발산해 안방극장의 설렘지수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그는 김보라에게서 첫사랑 ‘김분홍’의 모습을 조금씩 발견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는 더욱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그러나 극의 말미 이유찬은 과거의 인연으로 인해 가까워진 민태라(김예원 분)와 키스를 나눠 이들의 알쏭달쏭한 관계는 더욱 미궁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찬과 김보라는 한 공간에서 서로를 마주하고 있어 왠지 모를 아슬아슬한 핑크빛 기류를 자아내고 있다. 감정을 읽을 수 없는 눈빛의 두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김보라의 어깨에 기대어 잠든 이유찬과 이에 묘한 표정을 짓는 모습에서 오늘의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흥미진진한 로맨스를 펼치고 있는 ‘리치맨’ 5회는 오늘(23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함께 MBN에서 동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