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김준면, 천재 뇌섹남의 새 프로젝트 발표 임박 ‘궁금증 UP’

Comments (0) Drama

오늘(31일) 김준면의 새로운 혁신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매주 수, 목요일 밤 안방극장을 꿀잼으로 채우고 있는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 8회에서 넥스트인 CEO 이유찬(김준면)의 천재적인 두뇌가 또 한 번 빛을 발할 예정이다.

31일 방송에서는 이유찬이 오랫동안 구상했던 새로운 프로젝트가 공개되며 그의 유려한 프레젠테이션을 다시 만나볼 수 있다. 공개된 사진에서도 자신감 넘치는 눈빛과 손짓이 엿보여 일할 때 더욱 돋보이는 ‘천재 이유찬’의 매력을 기대케 한다.

그뿐만 아니라 기세등등한 이유찬과 달리 부사장 민태주(오창석 분)는 팔짱을 낀 채 짐짓 걱정스러운 표정을 보이고 있어 과연 괴짜 이유찬이 또 어떤 도전적인 아이템을 들고 왔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리치맨’ 제작진은 “8회에서 등장하는 넥스트인의 새 프로젝트가 앞으로 펼쳐질 스토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를 둘러싼 이해관계와 차츰 변해가는 캐릭터들의 이야기를 지켜보는 색다른 재미가 있으실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천재 CEO 김준면의 새로운 프레젠테이션은 오늘(31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 8회에서 공개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iHQ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