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설리 “출연 소감? 촬영 끝난지 오래…마음 편해져”

Comments (0) Film

배우 최진리가 ‘리얼’ 촬영 소감을 전했다.

31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수현, 성동일, 최진리(설리)가 참석했다.

최진리는 드라마에서 아역으로 데뷔했다. 출연 이유에 대해 “시나리오를 덮었다. 무슨 이야기인지 이해를 못 하겠더라. 세 번 보고 이해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여섯 번 정도 보니까 그때 이해가 됐던 것 같다”며 “실은 이 영화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들었다”며 작품의 애착을 드러냈다.

또 최진리는 촬영 현장에 대해 “재미있었다. 선배님도 감독님도 잘 해주시고. 장난을 많이 치니까 긴장 많이 할 필요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영화 촬영 끝난 지 너무 오래됐다. 마음 편해진 지가 꽤 됐다”며 웃어 보였다.

영화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로 배우 김수현이 1인 2역을 연기한다. 6월 말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