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김수현 “껌 씹는 연기, 턱 디스크 고통스러웠다”

Comments (0) Film

‘리얼’ 김수현이 1인 3역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수현, 최진리(설리), 조우진과 이사랑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공개된 ‘리얼’ 속 김수현은 1인 2역이 아닌, 1인 3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캐릭터 차이점을 표현하기 위해 가장 크게 신경 쓴 부분을 묻는 말에 그는 “인물들이 가지고 있는 태도였던 것 같다. 내가 나 자신을 믿고 있느냐, 믿지 못하느냐 아니면 믿음이 깨졌느냐 하는 부분을 보여드리려고 애를 썼다”고 전했다.

이어 “자연스럽게 태도가 나오면서 행동이나 눈빛을 자기 것처럼 표현해보고 싶었다”며 “슈트 장태영이 가지고 있던 시그니처가 껌이었다. 껌 덕분에 오른쪽 턱 디스크가 많이 고통스러웠다”고 했다.

덧붙여 “씹다 보니 한쪽으로 많이 씹더라. 턱이 좀 그랬다. 근육을 풀어주면서 촬영하고 했다”며 웃어 보였다.

영화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6월 28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