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윤박, 에이스 변호사 첫 스틸 “이미지 한계를 깨고 싶었다”

Comments (0) Drama

‘리갈하이’가 에이스 변호사로 변신한 배우 윤박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 제작 GnG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에서 고태림(진구) 법률사무소와 라이벌 관계인 B&G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강기석으로 분한 윤박. “한동안 ‘실장님’으로 대표되는 이미지의 한계를 깨고 싶어 독특한 캐릭터에도 도전해봤다. 이젠 기존에 했던 연기와 내가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를 접목시켜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던 순간, 강기석을 만났다”고. 정갈한 수트 차림에 여유로우면서도 단단해진 표정이 ‘에이스’의 느낌을 고스란히 전한다.

그렇다면 승률 100%라는 괴물급 실력을 가진 고태림을 상대하기 위한 강기석의 무기는 무엇일까. “한때 고태림을 스승으로 모시면서 이기는 방법을 배웠지만, 현재는 라이벌 관계에 있다”고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한 윤박은 “겉으로 보기에는 고태림보다 부드러운 편이지만 결론적으로 법정에서 어떻게든 이기고 싶어 한다는 점은 똑같다. 그러나 스스럼없이 많은 사람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는 점이 고태림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강기석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은 다수의 사람들을 설득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는 것이다. 그래서 “변호사이기 때문에 발성이나 대사법이 중요하지만, 여기에 국한해 생각하지 않고 있다. 많은 사람들에게 말로 영향을 미치는 인물이라 판단했고, 그래서 대사 하나, 하나에 힘과 설득력을 싣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마지막으로 윤박은 “시청자분들이 배우 윤박으로 떠올리는 이미지가 있는 것을 알고 있다. 그리고 한동안 스스로도 그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그래서 ‘리갈하이’를 통해 다시 한번 벽에 부딪히고 넘어보고 싶다”는 굳은 바람을 전하며, “‘리갈하이’는 법정 드라마이지만, 딱딱하고 어려운 드라마가 아니라 즐겁고 유쾌하게 시청할 수 있는 드라마다. 첫 방송까지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리갈하이’는 법‘좀’ 만질 줄 아는 승률 100% 괴물 변호사 고태림과 법‘만’ 믿는 정의감 100% 초짜 변호사 서재인, 달라도 너무 다른 두 변호사의 살벌하게 유쾌한 코믹 법조 활극. 드라마 ‘강력반’, ‘MISS 맘마미아’의 박성진 작가와 ‘구가의서’, ‘미세스캅2’, ‘화유기’를 공동연출한 김정현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SKY 캐슬’ 후속으로 오는 2월8일 금요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GnG 프로덕션, 이매진 아시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