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지금 당장 소원을 빈다면?…“체력을 키워줬으면 좋겠다”

Comments (0) MUSIC

레드벨벳 아이린이 지금 가장 빌고 싶은 소원은 체력을 키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그룹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Day 1’(‘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 원) 쇼케이스가 열렸다.

레드벨벳의 이번 타이틀곡 ‘짐살라빔’(Zimzalabim)은 유럽에서 주로 쓰이는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이다. 멤버들에게 지금 빌고 싶은 소원이 무엇인지 물어보자 다양한 답변이 나왔다.

아이린은 “지금 당장의 소원은 체력을 키워줬으면 좋겠다”며 “이번 안무가 몸을 많이 쓰고 동작이 커서 잘 버틸 수 있으면 좋겠다”고 현실적인 고충에 대한 대답을 했다.

이어 슬기는 “‘짐살라빔’ 대박”, 웬디 역시 “‘써머퀸’이라는 호칭처럼 되고 싶다”며 “‘빨간 맛’ 작곡가 분이 써주시기도 했으니까 이번에도 또 한 번 대박이 났으면 좋겠다”고 이번 활동의 성공에 대한 소원을 말했다.

레드벨벳은 올해 ‘The ReVe Festival’이라는 타이틀로 다채로운 음악 활동을 펼칠 계획이며, ‘ReVe’는 레드벨벳의 약자이자 두 번째 단독 콘서트 ‘REDMARE’(레드메어)에서 선보인 로봇 캐릭터의 이름으로 프랑스어 표기로는 ‘꿈’, ‘환상’ 등을 의미한다.

페스티벌의 포문을 여는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짐살라빔’(Zimzalabim)을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의 총 6곡이 수록, 레드벨벳의 개성 가득한 음악을 만날 수 있다.

한편, 레드벨벳은 오는 20일 밤 10시 네이버 V 레드벨벳 채널을 통해 ‘컴백 라이브 – 짐살라빔 나잇’을 진행하며, 21일 KBS2TV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컴백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