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X송지효, 신개념 호러맨틱코미디 예고

Comments (0) Drama

호러맨틱(호러+로맨틱) 코미디 ‘러블리 호러블리’가 박시후, 송지효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너도 인간이니’ 후속으로 오는 8월 13일 첫 방송되는 KBS 새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연출 강민경, 극본 박민주, 제작 HB엔터테인먼트/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측은 17일, 범상치 않은 분위기의 박시후와 송지효의 스틸컷을 첫 공개해 신개념 호러맨틱코미디 예고한다.

‘러블리 호러블리’는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가 톱스타와 드라마 작가로 만나면서 일어나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호러맨틱 코미디다. 한날한시에 태어난 필립(박시후)과 을순(송지효)은 제로썸(Zero-Sum) 법칙처럼 상대가 행복하면 내가 불행해지는 ‘운명공유체’다. 우연과 운명, 호러와 멜로 사이에 끼인 남녀의 아슬아슬한 줄다리기가 이제껏 본적 없는 아찔하고 설레는 운명 쉐어 로맨스를 예고한다. 여기에 두 사람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기이하고 미스터리한 사건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며 쫄깃한 긴장감을 높일 전망.

공개된 사진 속 오싹한 기운을 뿜어내는 박시후와 송지효의 모습은 차별화된 ‘로코’의 탄생을 예고한다. 긴장감 역력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는 박시후와 비에 흠뻑 젖은 채 삽을 어깨에 걸치고 서 있는 송지효가 대비를 이루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첫 스틸컷부터 예사롭지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는 박시후와 송지효의 모습에서 하나의 운명을 나눠 가진 두 남녀의 운명 쉐어 로맨스가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린다.

극중 박시후는 ‘뭘 해도 되는 남자’ 톱스타 유필립으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온 우주의 기운이 향한 듯 좋은 운을 타고났지만, 서른네 살을 앞둔 인생 최고의 황금기에서 뜻밖의 불운에 휘말리게 된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지만 의외의 허당美가 사랑스러운 ‘필립’의 매력을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로 입체감을 더해 지루할 틈 없는 재미를 선보인다.

파격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송지효는 ‘뭘 해도 안 되는 여자’ 불운의 아이콘 을순 역으로 분한다. 다크한 분위기와 달리 내면은 밝고 따뜻한 인물. 되는 일 하나 없는 을순이지만,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긍정 에너지가 묘한 매력을 자아내며 차원이 다른 ‘다크 러블리’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박시후, 송지효를 비롯해 이기광, 함은정, 최여진 등 신선하고 매력 있는 조합 역시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러블리 호러블리’는 한여름 밤 짜릿하고 설레는 신개념 로맨틱 코미디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오는 8월 13일(월) 밤 10시 KBS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인턴기자 / 사진 HB엔터테인먼트, 러블리 호러블리 문화산업전문회사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