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광수, 지구대 경찰 변신..”진정성 있는 연기 펼쳐”

Comments (0) Drama

‘라이브’ 이광수가 지구대 경찰 변신로 변신한다.

tvN 새 토일 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는 그동안 주목하지 않았던 경찰들의 애환과 제복 뒤 숨겨진 인간적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노희경 작가의 극본과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배종옥 등 배우들의 신선한 조합 등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이광수는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그리고 ‘라이브’까지. 노희경 작가와 3번째 작품을 함께 하고 있다. 남다른 호흡을 이어온 만큼, 이번 ‘라이브’에서 보여줄 이광수의 연기와 노희경 작가와의 특별한 시너지에 기대가 쏠린다.

2월 8일 ‘라이브’ 제작진은 지구대 경찰로 변신한 이광수의 촬영 스틸컷을 첫 공개했다. 현실에서 툭 튀어나온 듯,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경찰 이광수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광수는 극중 지구대 경찰이라는 직업에 걸맞게 이곳 저곳을 발로 뛰어다니며 업무를 수행 중이다. 먼저 머리부터 발끝까지 경찰로 완벽 변신한 이광수의 비주얼이 시선 강탈 포인트다. 여기에 한겨울 추위를 뚫고 음주 단속에 나선 모습은 리얼함을 자아낸다.

이광수는 ‘라이브’에서 사고뭉치 신입 경찰 ‘염상수’로 분한다. 염상수는 사명감보다는 먹고 살기 위해 경찰이 된 케이스. 자기가 생각하던 경찰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현실에 당황하지만, 열정을 불태우는 인물이다. 열심히 한다고 하지만 맡는 사건마다 불운의 아이콘이 되어 사수와 사사건건 부딪히게 된다.

‘라이브’ 제작진은 “염상수는 먹고 살기 위해 경찰이 된, 열심히 살고 싶은 청춘이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가 될 것”이라고 전하며, “이광수가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염상수를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 이광수의 진정성 있는 연기가 ‘라이브’에서 어떻게 꽃피울지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토일 드라마 ‘라이브(Live)’는 전국에서 제일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밤낮없이 바쁘게 뛰며 사건을 해결하는 지구대 경찰들의 이야기다. ‘화유기’ 후속으로 오는 3월 10일(토) 밤 9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