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박세완 “캐스팅 후 댄스 연습실에서 맹연습”

Comments (0) Drama

‘땐뽀걸즈’를 통해 드라마 첫 주연에 도전하는 배우 박세완이 소감을 전했다.

오는 12월 3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극본 권혜지, 연출 박현석, 제작 MI)에서 영화감독이라는 꿈을 갖고 거제 탈출을 꿈꾸는 김시은 역을 맡게 된 박세완. “시은이 자기중심적이고 오만한 중2병 환자로 소개돼있다. 하지만 절대 나쁜 아이는 아니니 귀엽게, 그리고 시은의 감정선을 따라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답변을 시작한 박세완은 이미 역할에 대한 애정이 가득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를 촬영하던 중 오디션을 봤다는 그녀는 “대본을 보는 순간 꼭 하고 싶었다. 특히 거제도 배경에 사투리를 쓰는 시은에게 큰 매력을 느껴 놓치기 싫었는데 출연하게 돼 정말 기뻤다”고. 실제로 경상도 출신인 박세완이 지역 언어를 쓰는 연기를 꼭 하고 싶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첫 주연작이라는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가장 자신 있는 사투리를 쓰기도 하고, 함께 하는 또래 친구들이 있어 정말 재밌게 즐기며 촬영을 하고 있다”며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박세완은 “오디션을 준비하며 동명의 원작 다큐멘터리를 봤을 때는 마냥 재미있기만 했는데, 촬영에 들어가기 전 연습을 해보니 ‘내가 춤을 잘 출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앞섰다”며 “하지만 다함께 댄스 연습실에서 살다시피 하며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 그러다 보니 모두 눈에 띄게 실력이 늘었다”고 전해 브라운관에서 펼쳐질 땐뽀걸즈의 유쾌한 스텝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하루 종일 연습실에서 함께 땀을 흘리니 금세 친해질 수 있었고, 이는 드라마 안에서의 케미에도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다. “비슷한 나이 또래이고, 거제에서 함께 숙식하며 촬영을 한다. 그래서 심심할 틈이 없다. 다들 에너지가 좋아서 도움을 많이 받으며 촬영하고 있다. 땐뽀걸즈의 호흡은 정말 좋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며 남다른 케미를 이야기했다. 특히 박혜진 역의 배우 이주영과의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진짜 좋아하는 배우였는데 저랑 파트너로 나온다. 둘의 호흡을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세완은 끝으로 “시은은 삶에 있어서 재밌게, 즐겁게라는 단어를 몰랐던 인물인데 ‘땐뽀’를 통해서 그걸 느끼게 된다. 그래서 저희 드라마를 보시는 시청자분들도 다른 것들은 잊고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다들 땐스 스뽀츠 걸즈를 제대로 보여주기 위해 정말 열심히 연습하고 있으니 끝까지 관심과 애정부탁드린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쇠락하는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여상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 KBS 드라마스페셜 ‘혼자 추는 왈츠’, ‘개인주의자 지영씨’, ‘빨간 선생님’을 집필한 권혜지 작가와 ‘개인주의자 지영씨’, ‘함부로 애틋하게’를 연출한 박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고의 이혼’ 후속으로 오는 12월 3일 월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I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