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디데이’ 정소민 ‘처음 의사 역할 맡았어요’

Comments (0) Drama

[Spot] ‘디데이’ 정소민 ‘처음 의사 역할 맡았어요’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드라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김영광, 정소민, 하석진, 윤주희, 이경영, 차인표, 김혜은, 김상호, 김정화, 인피니트 성열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배우 정소민은 정형외과 레지던트 ‘정똘미’ 역을 맡았다. 정소민은 “‘디데이’에 함께 하게 되어서 영광이다.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고나니까 일원으로 일하고 있는 게 자랑스럽다. 행복한 현장이어서 비록 재난 상황이지만 좋은 기운이 전달되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11

‘디데이’에서 정소민은 부산 사투리를 연기해야 했다. “어려움이 많았다. 본가는 부산이라 부모님한테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 부산 사투리를 쓰는 친구와 동고동락하며 지내면서 음성으로도 연습했다”며 “당연히 부산에 사는 현지 분들과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 할 수 있는 선에서 준비했다”며 그간의 노력을 드러냈다.

정소민은 처음으로 의사 역할을 맡았다. 이에 대해 “의사인데 그냥 의사도 어려웠을 것 같다. 재난 상황 의사에 사투리를 써야 했다. 여자 정형외과 의사는 우리나라 여자는 세 분밖에 없다. 뭔가 타이틀이 많이 붙는다”며 “작품 하면서 생명에 대한 경각심이 생겼다. 작은 생명도 소중하게 생각하게 되었다. 그런 마음도 생기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덧붙여 “‘디데이’는 함께 작업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인 드라마가 여러분께도 오래오래 기억에 남는 작품이 되었으면 한다. 남은 회차도 최선을 다해서 촬영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는 서울 대지진, 처절한 절망 속에서 신념과 생명을 위해 목숨 건 사투를 벌이는 재난 의료팀의 활약상을 그린 드라마로 ‘라스트’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금요일 밤 8시 30분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