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디데이’ 인피니트 성열, “이 드라마를 통해 어머니 ‘한’을 풀어드려”

Comments (0) Drama

4

[Spot] ‘디데이’ 인피니트 성열, “이 드라마를 통해 어머니 ‘한’을 풀어드려”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드라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김영광, 정소민, 하석진, 윤주희, 이경영, 차인표, 김혜은, 김상호, 김정화, 인피니트 성열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인피니트 성열은 미래병원 인턴 ‘안대길’ 역을 맡았다. 성열이 포토월에 등장할 때 목소리 굵은 남자의 큰 환호성이 들렸는데, 이는 성열을 위해 응원차 들린 인피니트 엘이 소리친 것으로 기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성열은 드라마를 참여하게 된 이유에 대해 “두 가지가 있다.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촬영을 할 수 있는 것과 대단한 감독님과 촬영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며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었다. 어머니는 제가 의사가 되길 원하셨다. 어쩌다 보니까 의사가 안 됐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고자 했다”라고 말해 좌중에 폭소를 안겼다.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를 묻는 말에 성열은 “제가 촬영장 가장 막내”라며 “좋건 싫건 애교를 떨어야 한다. 촬영장에서 제가 분위기 메이커를 담당하는 것 같다”며 발랄하게 웃어 보였다.

2

‘이성종 보고 있나?’ 촬영장에서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성열

성열은 인피니트 컴백과 더불어 많은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멤버들에 반응에 대해 “걱정 반 응원 반이다. 걱정도 많이 한다. 인피니트 스케줄도 소화해야 하고 드라마 스케줄도 해야 하는데 그런 와중에 네가 대본이나 제대로 외울 수 있냐는 걱정이었다”라며, “인피니트 스케줄가서 대본만 달달 보면서 멤버들을 안심을 시켰다. 오늘 엘군이 응원을 와줘서 힘을 줬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덧붙여 “엘군과 저는 나이가 똑같다. 드라마는 서로 모니터해주는데, 저희가 연기를 잘할 수만은 없다. 못한 부분은 서로 지금까지도 놀린다”며 영락없는 친한 친구의 모습을 보였다.

성열은 ‘디데이’ 촬영 에피소드에 대해 “가수는 무대를 할 때 카메라를 잡아먹을 것처럼 해야 한다”며 “연기하면서 카메라와 자꾸 아이컨텍 한다. 카메라 감독님이 뭐라고 하셨다. 자꾸 카메라를 의식이 된다. 알게 모르게 카메라를 본다. 정신 차리고 찍고 있다”고 웃어 보였다.

6

‘디데이’ 시청률 3%가 넘으면 ‘안대길’ 공항패션 들어갑니다. 성열

촬영에서 많이 신경 쓴 부분을 묻는 물음에 “의사를 촬영하면서 의학용어가 대본이 제가 알지도 못하고 이해 못 하는 것이 나열되어 있었다. 최대한 이해하려 신경 썼다”며 “대본에 집중했다. 촬영할 때도 의사가 된 것처럼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기 위해서 ‘내가 의사다’라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했다”며 각오를 다졌다.

시청률 공약에 대해서는 “3% 나오면 ‘안대길’ 역할 그대로 공항에 갈 예정이다. 많이 찍으러 나와달라. 어차피 공항 가면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의상 공약을 내걸었다.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는 서울 대지진, 처절한 절망 속에서 신념과 생명을 위해 목숨 건 사투를 벌이는 재난 의료팀의 활약상을 그린 드라마로 ‘라스트’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금요일 밤 8시 30분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