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디데이’ 김영광, 헤어스타일 ‘이광수’따라 했다는 말 많이 들어

Comments (0) Drama

8

[Spot] ‘디데이’ 김영광, 헤어스타일 ‘이광수’따라 했다는 말 많이 들어

1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드라마 ‘디데이’(극본 황은경/ 연출 장용우/ 제작 ㈜SMC&C)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김영광, 정소민, 하석진, 윤주희, 이경영, 차인표, 김혜은, 김상호, 김정화, 인피니트 성열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배우 김영광은 일반외과의 ‘이해성’ 역할을 맡았다. 김영광은 그간 드라마에서 비중 있는 조연 역할을 해오다가 이번이 첫 주연으로 극을 끌어가는 역할을 맡게 되었다. 부담감은 없냐는 물음에 “이 드라마 시놉을 받았을 때 읽으면서 너무 순식간에 봐서 재미있었다. 제가 하고 싶다고 어필을 많이 한 경우”라고 고백했다.

덧붙여 “제대로 된 주인공을 맡은 게 부담이 되거나 두렵기보다는 이 드라마를 꼭 해야 한다는 생각을 더 많이 했다. 저희 감독님이 선생님 같다. 자상하시고 저희가 연기하고 대본을 대해야 하는 태도에 대해서도 알려주신다. 배우들이 재미있게 즐기는 것 같아서 요즘 기분이 좋다”고 언급했다.

10

역할에 몰입하기 위해 ‘푸들 헤어’를 선택한 ‘디데이’ 김영광

‘디데이’에서 김영광은 마치 푸들처럼 변신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그래서 이광수와 닮았다는 소리도 듣고 있다. 그는 “광수 형을 따라 했다는 소릴 많이 듣는다. 댓글이 그렇게 달리더라”며 “저로서는 기분이 좋다.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들고 캐릭터 표현에 있어서 응급실에 있는 친구다 보니까 머릴 만질 시간이 없다. 지저분해 보이고 신경 안 쓰는 애처럼 보이고 싶었다”고 헤어스타일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재난 소재의 드라마라는 특성상 배우가 상상하면서 찍어야 하는 장면이 많다. 김영광은 “여의도에서 일요일에 도로를 봉쇄하고 카메라를 돌리는데, 감독님이 옆에서 ‘새가 날아간다’ ‘나무가 흔들린다’ ‘건물이 흔들린다’ ‘맨홀이 터진다’라고 해주셨다. 없는 데 있는 척하고 촬영했다. 초반에 그게 어색했다”라고 말했다.

유독 ‘디데이’ 제작발표회에서는 배우들의 입에서 ‘인생 드라마’라는 말이 많이 나와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영광은 관전포인트에 대해 “굉장한 악역이나 착한 편 나쁜 편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사람을 살리고자 하는 신념의 대립들이다. 드라마를 보실 때 캐릭터 신념의 대립을 보면 관전포인트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JTBC 금토 미니시리즈 ‘디데이’는 서울 대지진, 처절한 절망 속에서 신념과 생명을 위해 목숨 건 사투를 벌이는 재난 의료팀의 활약상을 그린 드라마로 ‘라스트’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금요일 밤 8시 30분 첫 방송 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