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개의 빛’ 한지민 “박형식과 연기 호흡? 짧은 촬영이 아쉬울 정도”

Comments (0) Film

배우 한지민, 박형식이 ‘두개의 빛’을 통해 최고의 호흡을 자랑했다.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 단편영화 ‘두개의 빛: 릴루미노’(감독: 허진호 l 제작: 호필름, 제일기획, 이스트게이트 컴퍼니, 이하 두개의 빛)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한지민, 박형식, 허진호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한지민은 박형식에 대해 “영화 작업이 처음이라 걱정했다. 이야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아서 다행이었다”며 “처음 만나도 어색하지 않고 함께 모니터링 할때도 편안했다. 시간은 짧았지만 빠른 시간에 친해졌다. 작업하는 시간이 짧은 게 아쉬울 만큼 호흡이 좋았다”고 전했다.

박형식은 “제가 긴장을 많이 했는데 한지민 선배가 많이 도와주셨다”며 “감독님께서도 아들에게 해주듯이 따뜻하게 대해주셔서 촬영 내내 진심으로 행복했다”고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과시했다.

영화 ‘두개의 빛’은 ‘릴루미노’는 삼성전자에서 저시력인들을 위한 VR 시각보조앱을 ‘릴루미노’를 알리기 위해 제작되었다. 작품은 사진동호회에서 만난 수영(한지민)과 인수(박형식)가 사진을 완성해가며 서로의 마음을 향해 조금씩 다가가는 이야기를 그린 감성 멜로다. 21일(오늘) 오후 3시 온라인을 통해 대중에게 공개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