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조진웅 “영화는 독한 사람들 이야기..이렇게까지 할 줄 몰랐다” 폭소

Comments (0) Film

배우 조진웅이 ‘독전’ 출연을 후회한다고 말해 웃음을 던졌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차승원, 박해준, 이해영 감독이 함께했다.

조진웅 실체 없는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거는 미친 형사 ‘원호’ 역을 맡았다. 이날 그는 ‘독전’ 출연 계기를 묻는 말에 “‘독전’은 독한 사람들의 이야기”라며 “그런 사람들의 이야기인데 풀리는 지점이 있다. 정의를 위해서 뛰는 사람이 자기도 모르는 고집과 집착이 상황을 끌고 가는 지점이 있더라. 몸소 부딪혀 보는 게 재밌겠다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덧붙여 “출연하고 나서는 후회했다. 이렇게까지 할 줄은 몰랐다”고 말해 웃음을 던졌다.

조진웅은 미친 형사 ‘원호’를 어떻게 표현했을까. 조진웅은 “형사와 경찰 좀 했던 사람”이라며 “마약과 만나는 순간은 다른 것 같더라”며 “정의를 수호하고 정의 구현을 위해 불철주야 뛰는 사람인 건 사실이지만, 서서히 이상과는 관계없는 집착과 독한 부분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또 “묘한 캐릭터다. 사실 극중에서 아무것도 안 하는 캐릭터인데 상황이 그렇게 돌아간다”고 말해 예비 관객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으로 오는 5월 24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