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류준열 “대사 없는 캐릭터..고생 좀 했다”

Comments (0) Film

배우 류준열이 ‘독전’에서 대사 없는 캐릭터를 연기한 고충을 언급했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조진웅, 류준열, 김성령, 차승원, 박해준, 이해영 감독이 함께했다.

배우 류준열은 마약조직원에서 버림받은 ‘락’역을 맡았다. 극중 가장 대사가 없다고 알려졌다. 이날 류준열은 “사실 배우가 대사가 있어야 연기가 편한 것 같다. 상당히 고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대사 없는 역할은 상대가 어떻게 받아주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동료 배우분들이 잘 해주셔서 잘 마칠 수 있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극중 류준열은 수화 연기도 능숙하게 소화해 냈다.

그는 “극중 설정 중에 농아 남매와 대화하는 게 있다”며 “저랑만 대화가 가능한 설정이었다. 그런 것들 때문에 셋이서 수업 들으면서 준비했다”고 전해 영화에서 선보일 연기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영화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으로 오는 5월 24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