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펜션’ 이이경 “옴니버스 영화라는 게 신선해”

Comments (0) Film

‘더 펜션’ 이이경이 작품 출연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더 펜션'(감독 윤창모, 류장하, 양종현, 정허덕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조재윤, 조한철, 박효주, 이영진, 김태훈, 신소율, 이이경, 황선희, 윤창모 감독, 류장하 감독, 양종현 감독, 정허덕재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이이경은 “기억에 의하면 시나리오를 꽤 오랫동안 받아 놓고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연을 하기로 했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전에 미팅을 많이 하지는 못했다. 만나진 않았지만, 작품의 믿음이 있어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며 “옴니버스라는 것도 좋았고 하나의 장소에서 한다는 것도 신선했다. 개봉이 기다려지는 작품”이라며 작품에 거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더 펜션’은 누구에게나 특별한 기억과 사연이 담긴 펜션이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감추고 싶은 사건을 두고 인간의 다양한 감정을 다룬다. ‘신경쇠약 직전의 아내’, ‘숲으로 간 여자’, ‘산속에 혼자 사는 남자’, ‘미래에서 온 여자’까지 총 4편의 이야기로 구성된 옴니버스 작품으로 오는 6월 21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