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테이블’ 정은채 “임수정-정유미-한예리와 동반 캐스팅 기뻤다”

Comments (0) Film

배우 정은채가 ‘더 테이블’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더 테이블’(감독 김종관)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한예리, 정은채, 정준원, 전성우, 김종관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정은채는 “영화 캐스팅 마지막으로 합류하게 됐다”며 “평소에도 좋아하고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들과 작업하게 됐다. 잘 어우러져서 연기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촬영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경진 캐릭터는 또래의 청춘의 역할이다. 상대 배우 전성우도 멜로 감정으로 연기 했지만, 현실에서도 각자가 가지고 있던 숙제나 힘든 부분을 안고 연기했다”고 전했다.

영화 ‘더 테이블’은 스타 배우가 되어 전 남자친구를 만나게 된 ‘유진(정유미)’, 하룻밤 사랑 후 떠났던 남자와 재회한 ‘경진(정은채)’, 결혼 사기로 살아가는 ‘은희(한예리)’, 결혼을 앞두고 흔들리는 ‘혜경(임수정)’까지 하나의 테이블을 머물다 간 네 여자의 이야기다. 8월 24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