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군’ 이정재-김무열 ‘칼-활 다루는 액션 연기? 치명적 무기로 처음 느껴”

Comments (0) Film

배우 이정재, 김무열이 각자의 무기로 선보인 액션 연기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 왕십리에서 영화 ‘대립군’ (감독 정윤철)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이정재, 여진구, 김무열, 이솜, 박원상, 배수빈, 정윤철 감독이 참석했다.

‘대립군’에서 이정재는 칼로 선보인 무술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무술 연습을 하는 과정에서 칼이라는 것이 얼마나 위험하고, 얼마나 무기가 적에게 치명적인 것인지를 처음 느꼈다”며 “무술을 지도해주신 교수님이 계신데 칼을 잡는 방법서부터 칼끝이 어디를 겨냥해야 하는지를 배웠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영화에서는 칼을 오래 쓴 사람 같은 무술 합을 짜야겠다는 생각했다. 칼을 가지고 상대방의 힘을 밀고 당기고 힘겨루는 듯한 그런 것에 치중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김무열은 ‘최종병기 활’에서는 칼을 쓰던 액션을 선보였던 것에 반해, 이번 ‘대립군’에서는 활 쏘는 명사수로 변신했다. 그는 “전통무예 병장기를 사용하신 박사님께서 촬영 전까지 지도를 해주셨다”며 “개인적으로는 활 과녁을 만들어서 차에 싣고 다니면서 빨리 활을 화살을 재고 정확히 쏘고 움직이면서 쏘고 하는 것을 연습했다”고 전했다.

이어 “촬영장에서는 배우분들이 몸을 싸우고 계실 때 저는 멀찌감치 앉아서 활을 쏘고 그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대립군’은 작품은 1592년 임진왜란, 명나라로 피란한 임금 선조를 대신해 임시조정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세자 ‘광해’와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이 참혹한 전쟁에 맞서 운명을 함께 나눈 이야기를 그린다. 5월 31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