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웨딩마치..하늘도 막을 수 없는 ‘단연커플’

Comments (0) Drama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결혼식을 올린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에서 이연서(신혜선)와 천사 단(김명수)은 거대한 운명에 맞서 사랑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서로가 서로에게 구원이자 위로인 이연서와 단의 천상 로맨스는 안방극장의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다.

앞서 이연서와 단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한정돼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한순간을 영원처럼 만끽하며 행복한 추억을 쌓았다. 미래를 기약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결혼을 약속하는 단연(단+연서) 커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오늘(4일)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이 27~28회 방송을 앞두고, 이연서와 단의 결혼식을 공개했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하지만, 어떤 운명이 닥쳐올지 예상할 수 없어 슬픈 이연서와 단의 결혼식에 시청자들은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진 속 이연서와 단은 각각 순백의 드레스와 블랙 턱시도를 입은 채 나란히 버진로드를 걷고 있다. 많은 하객들의 축하도 하늘의 축복도 없지만, 이연서와 단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가득하다. 서로를 소중하게 바라보고, 또 사랑스럽게 입을 맞추는 이들의 모습이 눈부신 케미를 발산한다.

무엇보다 이날 이연서와 단은 갑작스러운 돌풍, 돌발 상황 등 마치 누군가가 방해하는 듯한 어려움 속에서도 보란 듯이 행복하게 결혼식을 진행한다고. 시청자들은 죽음, 희생, 소멸 등 이들을 둘러싼 운명을 알기에 그들의 결혼식을 더욱 애틋하게 지켜볼 수밖에 없다. 과연 결혼식 이후 이연서와 단의 로맨스는 과연 어떻게 흘러가게 될까.

이와 관련 ‘단, 하나의 사랑’ 제작진은 “신혜선과 김명수가 각각 이연서와 단 캐릭터 그 자체라고 봐도 될 정도로 높은 몰입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하며, “이 특별한 결혼식이 이연서와 단에게 어떤 의미를 갖게 될지, 또 어떤 변화를 불러오게 될지, 시청자분들의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27~28회는 오늘(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