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조정석, 독기 품은 강렬한 눈빛 ‘제작진 극찬’

Comments (0) Drama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 조정석의 미친 열연을 예고한다.

4월 26일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이하 ‘녹두꽃’)가 첫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드라마이자 민중역사극으로 2019 기대작으로 손꼽힌다.

‘녹두꽃’을 향한 대중의 뜨거운 기대, 그 중심에 배우 조정석(백이강 역)이 있다. 조정석은 어떤 작품이든,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탁월한 표현력을 지닌 배우로 유명하다. 안방극장과 스크린은 물론 무대까지 섭렵하며 전천후 활약을 펼치고 있는 ‘믿고 보는 배우’ 조정석의 드라마 복귀작인만큼 ‘녹두꽃’은 특별할 수밖에 없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4월 1일 드디어 ‘녹두꽃’을 이끌어갈 주인공 조정석의 촬영 스틸이 최초로 공개됐다. 찰나를 포착한 스틸만으로도 기대를 뛰어넘는 조정석의 열연이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사진 속 조정석은 얼굴에 온통 피칠갑을 한 채 억지로 바닥에 무릎 꿇려진 모습이다. 매질을 당한 듯 얼굴 이곳 저곳에 붉은 상처가 나 있고, 눈가 옆에서는 붉은 피가 철철 흐르고 있는 상황에서도 독기를 잃지 않은 듯 강렬한 눈빛이 압도적이다. 쉽게 꺾이지 않는 근성, 들불처럼 타오르는 분노를 고스란히 드러낸 조정석의 표현력이 다시 한 번 놀라움을 자아낸다.

극중 조정석이 맡은 백이강은 전라도 고부 관아의 악명 높은 이방이자 만석꾼인 백가의 장남이다. 단 백가가 본처의 여종을 범해 낳은 얼자로 ‘이강’이라는 이름 대신 ‘거시기’로 불리는 사내다. 극중 이복동생 윤시윤(백이현 역)과 함께 파란만장한 운명에 휩싸이며 처절하고도 치열한 민중의 열망을 보여줄 예정이다. 조정석은 첫 촬영 스틸만으로도 예비 시청자들에게 백이강이라는 캐릭터의 특징과 임팩트를 뚜렷하게 각인시켰다.

이와 관련 ‘녹두꽃’ 제작진은 “조정석은 첫 촬영부터 ‘백이강’에 완벽 몰입한 모습으로 나타나 현장 스태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조정석은 자타공인 ‘믿고 보는 배우’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우리 드라마 속 ‘백이강’도 조정석을 만나 제대로 펄떡이게 됐다. ‘녹두꽃’을 통해 빛날 배우 조정석의 힘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는 1894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정도전’, ‘어셈블리’ 등 촌철살인의 완성도 높은 스토리를 자랑하는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연출의 신경수PD가 의기투합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는 4월 26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