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뜨거운 화제성, ‘한번 보기 시작하면 빠져나오기 어려워’

Comments (0) Drama

070704

‘너를 기억해’ 뜨거운 화제성, ‘한번 보기 시작하면 빠져나오기 어려워’

KBS 2TV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제작 CJ E&M)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첫 방송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및 국내드라마 일간 검색어 상위권에 줄곧 랭크됐다. 또한 첫 방송 이후 6월 21일~7월 1일 까지 2주간 월화드라마 관련 SNS(트위터) 총 버즈량을 분석 결과에서도 192,173건을 달성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또한 잠깐 스쳐 지나간 소품 하나도 놓치지 않고 여러 가지 가설의 단서로 제시하고 있다. “한번 보기 시작하면 빠져나오기 어렵다. ‘너기해’를 한번만 본 시청자는 없을 것이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나온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는 것.

여기에 이현과 차지안(장나라)의 색다른 로맨스는 보고 느끼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5회분에서는 지안의 안쓰러운 과거사와 함께 그녀가 왜 이준영(도경수)을 쫓고 있는지 밝혀졌다. 그의 담당 교도관이었던 지안의 아버지가 그가 탈옥한 날 함께 자취를 감추는 바람에 세상은 그를 연쇄살인범의 탈주를 도운 범죄자라 생각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준영으로 인해 가족을 모두 잃고 혼자가 된 현과 ‘범죄자의 딸’이란 낙인이 찍힌채 살아온 지안의 과거는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함께 머리를 맞대고 조력하며 공통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 두 남녀의 케미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비슷한 상처와 아픔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감성까지 덧입었다.

한편, ‘너를 기억해’ 6회는 오늘(7일) 밤 10시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CJ E&M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