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인간이니’ 김성령, 킬 스위치로 반전 선사…로봇 서강준의 운명은?

Comments (0) Drama

‘너도 인간이니’ 김성령이 대반전을 선사했다. 그녀가 로봇 서강준의 몸에 심어둔 킬(Kill) 스위치는 어떤 파장을 불러올까.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극본 조정주, 연출 차영훈, 제작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에서는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서강준)에 관한 새로운 비밀이 드러났다.

사람한테 죽음이나 마찬가지인 킬 스위치가 그의 몸 안에 있던 것. 남신Ⅲ의 엄마이자 제작자 오로라(김성령)가 “진짜 신이가 일어나면 가짜는 없어져야 되니까”라는 이유로 직접 몸 안에 설치한 것이었다.

아들과 닮은 인공지능 로봇 남신Ⅰ부터 남신Ⅲ까지 만들어낸 오로라. 아들 남신이 눈앞에서 사고를 당해 의식을 잃자 그를 대신해 남신Ⅲ를 한국에 보내며 인간 사칭극의 주동자가 되기도 했다.

물론 남신Ⅲ를 향한 애틋한 마음도 여전했다. 해킹당한 자율주행차를 멈추려다 인공 피부가 파열돼 강소봉(공승연)에게 정체를 들킨 남신Ⅲ가 “미안해요, 엄마. 나 때문에 들켜버렸어요”라며 사과하자 “엄마가 부탁한 건데 엄마가 미안하지”라며 안쓰럽게 바라봤다.

이에 오로라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그녀의 결단이 아직 아무것도 모르고 있는 남신Ⅲ의 삶에 어떤 변화를 불러올지 기대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너도 인간이니’, 오늘(19일) 밤은 월드컵 중계방송으로 결방되며, 오는 25일 월요일 밤 10시 KBS 2TV 제11~12회 정상 방송.

겟잇케이 장은진 인턴기자 / 사진 너도 인간이니 문전사, 몬스터유니온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