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내 딸 금사월’ 박세영 “첫 악역! 떨리기도 하고 부담도 있어”

Comments (0) Drama

[Spot] ‘내 딸 금사월’ 박세영 “첫 악역! 떨리기도 하고 부담도 있어”

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새 주말특별기획 ‘내 딸 금사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백진희, 윤현민, 박세영, 도상우, 전인화, 박상원, 손창민, 도지원, 김희정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드라마 ‘내 딸 금사월’은 (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은 인간 삶의 보금자리인 집에 대한 드라마로, 주인공 금사월이 복수와 증오로 완전히 해체된 가정 위에 새롭게 꿈의 집을 짓는 드라마판 건축학개론이다.

박세영은 금사월의 보육원 단짝 친구이자 금사월(백진희)의 일생일대 지독한 라이벌 ‘오혜상’ 역을 맡았다. 그는 “해상이는 어렸을 때 부모니이 어떠한 이유로 잠시 잃어렸다. 부모가 굉장히 부자일 것이라는 슬픈 꿈을 꾸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친구다. 금사월의 단짝 친구이지만 라이벌 역할”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1-1

박세영이 맡은 악역은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과 비교될 법하다. 이에 대해 “오해상이라는 캐릭터를 만나면서 저도 많은 고민도 하고 준비하고 있다”며 “‘연민정’과는 또 다른 면을 가지고 있고 또 다른 면으로 살아왔다. 표현 할 때도 다른 모습들이 많을 것 같다. 새로운 ‘오해상’을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기대를 높였다.

덧붙여 “이번 악역이 처음이다. 일단은 귀여운 악녀라고 설명되어 있는데, 악인이라는 생각보다 ‘오해상’이 어떻게 해서 이러한 선택을 하게 되었고 악한 행동을 하는지를 고민하고 있다. 그만큼 가지고 싶은 걸 가지는 여자다. 첫 악역이라 떨리기도 하고 부담도 있다”며 많은 응원과 성원을 부탁했다.

한편 ‘내 딸, 금사월’은 지난해 장보리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왔다! 장보리’ 김순옥 작가의 작품으로 하반기 방송가 최대 화제작으로 꼽히고 있다. 꿈을 잃어버린 밑바닥 청춘들에게 희망을 전하는 파란만장 인생 역전 성공드라마이자, 엄마와 딸의 아름다운 집짓기를 통해 가족으로의 회귀, 가정의 복원을 소망하는 따뜻한 드라마가 될 ‘내 딸, 금사월’은 9월 5일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