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본격 쌍둥이 육아모드 돌입 ‘코믹 케미’ 뚝뚝

Comments (0) Drama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베이비시터를 위해 열공 모드에 돌입한다.

내일(3일) 방송될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 제작 MBC, 몽작소/ 이하 ‘내뒤테’)에서는 베이비시터 소지섭(김본 역)이 아이들의 말을 1도 알아듣지 못해 쩔쩔 매는 하루가 펼쳐진다.

지난 1회~4회 방송에서는 얼떨결에 앞집 쌍둥이 베이비시터가 된 김본(소지섭)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색하고 딱딱하지만 말썽꾸러기들을 제때 씻기고 재우는 ‘본시터’의 의외의 활약에 엄마 고애린(정인선)은 물론 안방극장도 미소를 지었다고.

이런 가운데 내일(3일) 5, 6회 방송에서는 쌍둥이들의 말을 이해하지 못해 식은 땀이 작렬한 김본의 험난한 하루가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쌍둥이들은 척척박사 엄마랑은 다른 어리바리한 김본 아저씨에게 제대로 심통이 났는지 팔짱을 끼고 귀엽게 째려보고 있다.

특히 누구보다 침착하던 그가 쌍둥이들의 말 한 마디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는가 하면 실수연발로 긴급 SOS까지 치는 등 극한 상황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명색이 전직 NIS(국정원) 블랙요원의 체면을 무너뜨린 이날의 상황은 안방극장의 웃음 코드를 제대로 저격할 전망이다.

또한 김본은 완벽한 베이비시터로 거듭나기 위해 자체 특훈까지 돌입한다. 사진 속 필기도구를 들고 세상 진지하게 만화를 공부(?)하는 자태가 김본스러움을 보여주고 있어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만든다. 과연 김본의 멘탈을 탈탈 털어버린 극한 육아의 현장은 어떤 모습일지 시청자들의 재밌는 상상을 이끈다.

한편, 블랙요원에서 베이비시터가 된 소지섭과 아역 배우들의 볼수록 꿀 떨어지는 코믹 케미는 내일(3일) 밤 10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 5, 6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MBC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