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송혜교, “썸 타는 사이입니다” 박보검을 향한 당당한 고백

Comments (0) Drama

‘남자친구’ 송혜교의 썸 고백이 겨울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연출 박신우)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온 남녀가 만나 서로를 변화시키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수채화처럼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남녀 주인공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위로와 설렘을 선사한다. 그 특별한 감성의 중심에 차수현과 그녀를 연기한 송혜교가 있다.

12월 13일 방송된 ‘남자친구’ 6회에서는 자신의 감정에 좀 더 솔직해진 차수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화려한 인생을 살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어릴 때부터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없었던 차수현. 답답한 새장 속에 갇혀있는 것 같던 그녀가 용기를 내고 날갯짓을 시작했다. 썸 타는 사이가 되어보자는 김진혁(박보검)과 함께 첫 발걸음을 뗀 것이다.

이날 차수현은 김진혁과 소소한 일상을 보내며 행복해했다. 자전거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달콤한 케이크로 1일을 기념하는 등 예전보다 편하게 웃고 이야기하는 두 사람의 모습에 시청자도 함께 행복해지는 시간이었다. 또 김진혁이 준 립스틱을 바르고, 김진혁이 보내온 문자메시지에 살며시 웃음을 짓기도 했다. 그렇게 차수현의 하루는 설렘으로 채워졌다.

차수현은 아직 서툴지만 자신의 감정에 솔직해지려 노력했다. 김진혁에게 줄 넥타이를 사고 어떻게 전해줘야 할지 고민하는 그녀의 모습, 그리고 김진혁에게 먼저 다가가 조심스럽게 팔짱을 끼는 행동들이 차수현의 변화를 보여줬다. 무엇보다 모든 사람들 앞에서 김진혁과의 관계를 발표한 차수현의 선택은 벅찬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언론과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릴까 늘 조심스러워하던 그녀의 용기 있는 변화이기에, 또 김진혁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녀의 진심을 느낄 수 있기에 더욱 특별하게 다가온 고백이었다. “썸 타는 사이입니다”라고 말하는 그녀의 단단한 눈빛에 함께 감동 받고 함께 두근거리는 엔딩이었다.

이 같은 차수현의 용기를 더욱 매력적으로 담아내고 있는 송혜교의 연기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설렘이란 감정을 극의 분위기에 맞게 잔잔하게 스며들도록 만드는 것. 뿐만 아니라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도, 상대에 대한 배려를 보이는 그녀의 표현에 시청자들도 함께 가슴이 뛴다는 반응이다.

한편, tvN ‘남자친구’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tvN ‘남자친구’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