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김충재와 사무실 개업식 준비…충격과 공포의 뷔페 차려

Comments (0) TV Show

기안84의 ‘폭소만발’ 특별한 개업식이 찾아온다.

내일(14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에서는 기안84가 사무실을 오픈, 무지개 회원들과 함께 의미 있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기안84는 완벽한 행사를 진행하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는 “이왕 할 거 제대로 하자”며 나름 혼자 힘으로 준비했지만 역부족이라고. 그는 구원투수로 미대 오빠 김충재를 호출, 그의 손길로 차츰 모습을 드러내는 개업식장 분위기에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또한 개업식에 필요한 준비물을 구매하러 시장을 찾은 기안84와 김충재는 “영화 속 한 장면 같다”며 갑자기 정체 모를 콩트를 시작한다고. 이어 손이 모자랄 정도로 한가득인 짐에 정신이 혼미해진 이들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큰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특히 나름 있어 보이는(?) 기안84만의 뷔페가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맛깔스럽게 보이기 위해 음식을 정성스럽게 옮겨 담는 김충재와 달리 기안84는 악몽에 나올 것 같은(?) 충격과 공포의 플레이팅을 선보여 본방사수 욕구를 한껏 끌어모으고 있다.

한편, 기안84와 김충재의 좌충우돌 행사 준비 에피소드는 내일(14일) 밤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