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신하균 “지체 장애 연기, 가만히 있는 게 어려웠다”

Comments (0) Film

배우 신하균이 지체장애 역할을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신하균, 이광수, 이솜, 육상효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신하균은 “적응되기 전까지는 몸을 움직이지 않아 한다는 생각을 하고 계속 연기를 했는데 무척 어려웠다”며 “항상 몸을 많이 쓰고 연기를 하다가 안 하려니까 힘들었다”고 웃어 보였다.

이어 “몸을 움직이지 못한다는 게 이렇게 어려울지 몰랐다. 가만히 있는 게 굉장히 어려웠다”며 “세하는 어릴 적 상처로 공격적인 성격이 있지만, 내면에는 따뜻한 모습과 삶의 의지나 동생 동구에 대한 책임감도 있다”라고 캐릭터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나의 특별한 형제’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신하균), 몸 좀 쓰는 동생 동구(이광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 코미디로 오는 5월 1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