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밤’ 장항준 감독 “강하늘 성품-김무열 야누스 매력으로 작품 도움받아 “

Comments (0) Film

‘기억의 밤’ 장항준 감독이 작품에서 열연한 강하늘, 김무열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22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기억의 밤’(감독 장항준)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무열, 장항준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장항준 감독은 “김무열, 강하늘 배우 둘 다 너무 좋았다. 까다롭지 않은 착한 사람들과 일하고 싶다”며 “훌륭한 성품을 가진 인간의 성품은 소중하다고 생각한다. 저도 더 좋은 품성을 가지려고 한다” 전했다.

이어 “너무나 훌륭한 품성을 가진 배우 두 배우분이 자기 분량에 대한 욕심 없이 협업하는 자세로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또 장항준 감독은 “강하늘의 장점은 이 배우는 선천적으로 타고났다고 생각했다. ‘동주’를 보고 연기를 진짜 잘하고 멋있다고 생각했다. 그런 부분들이 작업하면서도 느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무열은 양면성이 있는 역할인데, 얼굴을 보면 모범생 역할인데 모범생 아닌 것 같은, 선인인데 선인 같지 않은 이미지가 있다”며 ” 야누스적이다. 양면의 얼굴을 가지고 있어서 도움 많이 받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로 11월 29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