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송강호 “낯선 느낌의 작품..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걸 고민해”

Comments (0) Film

‘기생충’ 송강호가 연기 소감을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장르 영화의 틀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다양한 혼합 같은 변주된 느낌이 있다. 다들 이런 캐릭터는 처음으로 ‘기생충’을 통해서 연기했다”며 “낯선 느낌이 좀 두렵기도 했지만 사실 신기하기도 했다. 이것을 어떻게 관객들에게 설득력 있고 현실감 있게 전달할 것인지를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기생충’의 참신한 진행이 두려움을 상쇄시켰다. 정말 배우들끼리 가족 단위로 앙상블은 자연스럽게 터득하면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로 오는 5월 30일 국내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