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박소담 “‘기생충’ 시나리오..대사가 입에 착착 붙어”

Comments (0) Film

배우 박소담이 ‘기생충’ 시나리오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봉준호 감독,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이날 박소담은 “시나리오 읽을 때부터 기정의 대사를 굳이 외우려고 하지 않아도 대사가 입에 잘 붙어서 감독님께 감사했다”며 “빨리 내 말로 만들어서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대사들이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에 기정을 연기하면서 제 대사를 제 목소리로 할 수 있어서 좋았다. 특히 피자 박스 접는 장면에서 너무 좋았다”고 언급했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로 오는 5월 30일 국내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