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방도령’ 최귀화, 누드부터 코믹연기까지..본격 ‘코믹 연기’ 시동

Comments (0) Film

배우 최귀화가 본격 코믹 연기의 시작을 알렸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기방도령’(감독 남대중)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정소민, 최귀화, 예지원, 공명, 남대중 감독이 자리했다.

배우 최귀화는 괴짜 도인 육갑 역을 맡아 극의 코믹 요소를 책임졌다. 이날 그는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그동안 영화에서 보여드린 코믹적인 요소를 보여드린 적은 있지만 본격적으로 코믹 연기를 해본 적은 없었다. 매력이 있어서 하게 됐다”며 “육갑이 고려 왕족이라는 전사는 시나리오에 없던 건데 감독님과 상의 하면서 만들었다. 심심한 것 같아서 고려 왕족이라는 전사를 넣게 됐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극 중 최귀화는 올누드 뒤태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뒤태는 전문 모델의 몸이다. 상반신만 저”라며 “산속에서 장면을 촬영하는데 갑자기 눈에 왔다. 너무 추워서 누드 모델하시던 분이 화를 내셨고, 가실 때 안 좋게 가셨다. 정말 고생 많으셨다.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몸매가 좋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영화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신박한 코믹 사극으로 오는 7월 10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