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방도령’ 정소민 “동갑내기 친구 이준호, 훌륭한 연기 먼저 볼 수 없어 안타까워”

Comments (0) Film

배우 정소민이 이준호와의 호흡에 대해 소감을 남겼다.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3가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기방도령’(감독 남대중)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정소민, 최귀화, 예지원, 공명, 남대중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정소민은 “(이준호와) 영화 보기 직전까지 연락했다. 영화팀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마음만은 함께 한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영화 ‘스물’을 촬영할 때는 김우빈, 강하늘 씨보다 이준호 씨와 붙는 장면이 없어서 아쉬웠는데, 이번에 같이 하는 장면이 많았다”고 했다.

또 “촬영하면서 동갑내기 친구라 서로 편하게 아이디어 주고받으면서 더 많이 배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따 연락하겠지만 빨리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다. 얼마나 영화를 훌륭하게 잘 했는지 먼저 볼 수 없어서 안타까운 것 같다. 고맙다는 말 전하고 싶다.

영화 ‘기방도령’은 불경기 조선, 폐업 위기의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꽃도령 ‘허색’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어 벌이는 신박한 코믹 사극으로 오는 7월 10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