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장혁, 낭만 갱스터가 선보이는 멜로의 맛

Comments (0) Drama

배우 장혁이 ‘진지코믹멜로’로 새 장르를 개척했다.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 연출 박선호)에서 그는 ‘진지코믹멜로’를 선보이며 화면을 장악해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7일(월), 8일(화)에 방송된 드라마 ‘기름진 멜로’ 1-4회에서 두칠성(장혁)은 단새우(정려원)를 보고 첫눈에 반하게 되는 한편, 서풍(이준호)을 자신의 가게인 ‘배고픈 프라이팬’의 쉐프로 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혁은 형님 세계를 조기 은퇴한 오맹달(조재윤) 무리의 큰 형님이지만 니체의 말을 금언으로 여기는 자장면집 사장님이자 건물주 ‘두칠성’을 맛깔나게 소화, 코믹함과 진지함을 오가는 능수능란한 연기로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또 한 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그런가 하면, ‘오맹달 패밀리’와는 끈끈한 의리를, 의문의 여인으로 등장한 이미숙과는 예측불가 웃음 포텐을 터뜨리는 등 등장 인물들과 각양각색의 케미를 선보였다.

특히 단새우에게는 첫 만남부터 “결혼하지 마요”라고 역대급 돌직구 고백을 남기는데 이어 결혼을 하루 앞두고 “내일 되면 나를 가질 기회가 없어”라고 말해 앞으로 어떤 러브라인을 만들어갈지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신민경 기자 / 사진 ‘기름진 멜로’ 캡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