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류승룡 “배우들과 행복했던 촬영…잔상 오래 남을 것 같다”

Comments (0) Film

‘극한직업’ 류승룡이 작품에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이병헌 감독이 자리했다.

구반장 역을 맡은 류승룡은 “시나리오 볼 때 웃으면서 봤던 것들이 잘 구현되어 있었다. 미쳐 시나리오에서 보지 못하고, 상상하지 못했던 부분들이 잘 녹아든 것 같았다. 관객분들이 어떻게 보실지 궁금하다”며 관람 소감을 남겼다.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연기를 했냐는 질문에 류승룡은 “전작들에서 액션을 많이 해서 오히려 액션을 수월하게 촬영했다”며 “반면에 전작에 오열하는 장면들도 많았는데, 이 작품에도 오열하는 장면이 있다. 차별적인 오열을 연기했다”고 했다.

덧붙여 “우는 나는 진지하게 연기하고 보는 분들은 재미있어하는 게 어려웠다. 촬영 내내 배우들과 웃으면서 행복하게 찍었던 것들이 지금 생각해보니 미소지을 수 있었다. 제 인생 중에서 잔상이 오래 남을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뜨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작품으로 2019년 1월 2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