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공명 “약에 취한 연기? 정신줄 놓고 연기 임했다”

Comments (0) Film

‘극한직업’ 공명이 약에 취한 연기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이병헌 감독이 자리했다.

막내 형사 재훈 역을 맡은 공명은 “아직까지도 심장이 떨린다. 영화를 다 보고 선배님들과 손을 잡았다”며 “너무나 뭉클하고 기분이 좋았다. 작년 한 해 행복하게 촬영했다. 그만큼 작품이 잘 나온 것 같다”고 관람 소감을 남겼다.

이어 공명은 약에 취한 장면에 대해 “정말 약을 했다고 생각하면서 조금 편하게 미쳐있는 듯한 연기를 하려고 노력했다”며 “실제로도 연기하면서도 정신을 가지고 있나 싶을 정도로 정신을 높고 연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 창업한 마약치킨이 맛집으로 뜨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작품으로 2019년 1월 23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