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박진주, ‘덕질메이트’의 케미 예고…촬영 현장에서도 소문난 절친

Comments (0) Drama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박진주가 덕후라면 누구나 갖길 바라는 ‘덕질메이트’로 변신한다. ‘덕질메이트’란 함께 덕질을 하는 친구를 뜻하는 말로, 박민영-박진주는 극중 덕심으로 대동단결하는 ‘덕심일체’ 우정을 예고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4일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 드래곤) 측은 박민영과 박진주의 스틸을 공개했다.

박민영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이지만 알고 보면 프로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를 연기한다. 박진주는 극중 박민영-안보현(남은기 역)과 고등학교 시절부터 절친인 이선주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박민영과 박진주는 핸드폰을 보며 소스라치게 놀라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두 사람이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정제원)의 기사를 체크하며 시안의 근황 토크 중인 모습이다. 박진주는 박민영을 향해 걱정스런 눈빛을 보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이 왜 이토록 놀라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극중 박민영과 박진주는 가요 공개 방송, 콘서트 티켓팅 등 치열한 전쟁을 치룬 전우이자 영혼의 단짝, ‘덕질메이트’다. 특히 두 사람은 아이돌 팬페이지 ‘시나길’(시안은 나의 길의 줄임말)을 공동 운영하며 ‘덕심일체’ 우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박민영과 박진주는 촬영장에서도 이미 소문난 절친으로, 폭풍수다와 유쾌한 장난기로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투톱으로 활약중이라고. 특히 두 사람은 새로 알게 된 덕후 용어를 공유하는가 하면, 아이돌 무대 영상을 찾아보는 등 덕후 본능을 일깨우며 생생한 덕후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해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수요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