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낮에는 패셔너블-밤에는 은폐모드…1인 2역 같은 이중생활 패션

Comments (0) Drama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이 낮에는 패셔너블한 모습을, 밤에는 은폐모드를 보여주는 패션으로 이중생활을 완벽하게 오간다.

오는 10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다.

그런 가운데, 낮에는 ‘미술관 큐레이터’, 밤에는 ‘프로 아이돌 덕후’로 변신해 완벽한 이중생활을 하는 성덕미 역으로 활약할 박민영의 패션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마치 1인 2역을 연기하는 것처럼 상반된 패션 스타일이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것.

우선 미술관 큐레이터 모드일 때 박민영은 세련된 슈트 패션을 보여줄 예정이다. 시선을 사로잡는 핫핑크 컬러의 슈트부터 짙은 녹색, 뉴트럴 색상의 슈트까지 독특한 컬러감의 슈트를 소화하며 우아한 매력을 발산한다.

반면 프로 아이돌 덕후 모드에 돌입한 박민영은 존재감을 숨기고 있다. 아이돌 덕후 패션의 주요 콘셉트는 ‘덕밍아웃 방지’인 듯, 깊게 눌러쓴 캡모자와 마스크 등 신변 노출을 막기 위한 필수템을 장착한 박민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또한 최애 아이돌을 촬영하기 위해 오랜 시간 대기해야 하는 만큼 직장에서와는 달리 편안한 스타일의 트레이닝복 팬츠와 여유 있는 후드 티셔츠를 착용해 눈길을 끈다. 망원렌즈와 카메라 바디 등 장비를 넣을 백팩과 소지품을 쉽게 꺼낼 수 있는 힙색을 앞으로 착용한 것 역시 편안함을 추구하는 덕후 모드 패션이다.

이처럼 비주얼에서 이미 완벽한 이중생활을 예고한 박민영의 활약이 기대감을 자극한다. 더욱이 매 작품마다 박민영의 드라마 속 패션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워너비 패션’으로 등극해 화제를 모은 만큼 그가 ‘그녀의 사생활’에서 보여줄 ‘이중생활 패션’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수요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