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대본리딩 현장 ‘찰떡+심쿵 케미’

Comments (0) Drama

tvN ‘그녀의 사생활’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4월 10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 원작 누나팬닷컴/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 드래곤)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

‘그녀의 사생활’ 첫 대본리딩 현장에는 홍종찬 감독과 김혜영 작가를 비롯해 박민영(성덕미 역)-김재욱(라이언 역)-안보현(남은기 역)-박진주(이선주 역)-정제원(차시안 역)-홍서영(최다인 역)-김미경(고영숙 역)-박명신(남세연 역)-임지규(강승민 역) 등 수 많은 출연진이 참여해 첫 호흡을 맞췄다.

먼저 연출을 맡은 홍종찬 감독은 “덕질을 주제로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했는데, 생각보다 더욱 위대한 드라마다”고 운을 뗀 뒤 “살면서 ‘최애’가 있는 것만으로도 힘이 되는 것 같다. 여러분들이 저의 최애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전 배우들과 스태프들은 힘찬 박수와 환호를 쏟아내며 애정을 함께 했다.

‘성덕미’ 역의 박민영은 “제가 가장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파이팅 넘치는 첫 인사로 현장에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본격적으로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박민영은 미술관에선 능력 좋은 큐레이터, 집에선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에 완벽 빙의, 집 안팎에서 180도 다른 갭 차이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박민영은 똑부러지고 당찬 모습으로 걸크러쉬를 뽐내다가도 집에서는 ‘최애’ 아이돌 영상을 보며 입을 다물지 못하는 등 덕후 기질이 다분한 귀여운 반전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들썩거리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라이언’ 역의 김재욱은 등장부터 남다른 피지컬과 훈훈한 분위기로 2019년 올 봄의 ‘로코남신’ 자리를 예약했다. 김재욱은 “잘 부탁드립니다”라며 짧지만 진중한 인사말을 전한 뒤 매력적인 중저음 보이스로 대사마다 여심을 간질거리게 만들었다. 특히 까칠하고 시크한 분위기로 냉미남의 면모를 드러내다가도 예상치 못한 반전의 모습으로 현장에 깨알 웃음을 터트렸다. 그가 보여줄 색다른 매력에 기대가 높아진다.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 측은 “첫 대본리딩임에도 불구하고 실제로 해당 인물이 존재할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모든 배우들이 찰떡 같은 연기를 펼쳤다”고 말하며 “특히 박민영과 김재욱은 생동감 있는 모습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려내 상상 이상의 싱크로율과 케미를 자랑했다. 본 방송을 기대해달라”고 전해 관심을 높였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진심이 닿다’ 후속으로 오는 4월 10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