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박민영♥김재욱, 본격 연애 시작…성덕미 일코 해제 앞둔 엔딩

Comments (0) Drama

김재욱과 본격 연애를 시작한 박민영의 일코 해제가 눈앞에 닥쳤다.

연일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드라마로 지난 9일 방송된 10회에서는 서로를 향한 진심을 확인한 덕미와 라이언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공방에서 라이언과 덕미는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고, 입을 맞추며 달달한 연애의 시작을 알렸다.

진짜 연애를 하게 된 라빗 커플은 시청자들의 열띤 환호를 이끌어냈다. 호칭을 고민하는 모습이나 자신의 어떤 면이 좋았냐고 묻는 라이언에 민망해하는 덕미의 모습 등 막 시작한 연인의 풋풋한 설렘이 완벽하게 그려졌다. 야경 데이트를 하고 목걸이를 선물하며 로코 케미에 불을 지피기도 했다.

반면, 덕미에게 고백을 하려고 결심한 남은기(안보현)는 갑자기 찾아온 이선주(박진주) 때문에 고백에 실패했다. 덕미의 대한 마음을 깨달은 은기가 과연 덕미에게 고백을 할 수 있을지, 그 고백이 라빗 커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방송 말미에는 덕미가 일코 해제의 순간에 직면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차시안(정제원)의 출근길을 찍기 위해 덕후 모드로 준비를 마친 덕미는 자신을 찾아온 라이언과 마주칠 위기에 처했다. 급히 은기의 뒤에 숨은 덕미에게 라이언은 “나와요. 성덕미씨”라고 말했지만 덕미는 쉽게 자신을 드러내지 못했고, 이에 라이언은 “괜찮아요. 시나길님”이라는 말로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선사했다.

본격적인 로맨스가 시작되자 ‘로코 여신’ 박민영의 활약이 더욱 빛났다는 평이다. 박민영은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다양한 연기 경험을 통해 다져진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특유의 매력을 덧칠, 성덕미라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냈다. ‘그녀의 사생활’에서 더 업그레이드된 로코 여신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 박민영에 대한 시청자들의 응원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그녀의 사생활’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